항공정비사업 전문기업 발기인 조합 결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첫 항공 정비(MRO) 전문법인 설립을 위한 첫 단추가 꿰졌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정부지원 항공 MRO 사업자로 선정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중심으로 하는 항공 MRO 전문법인 설립을 위한 발기인 조합이 14일 결성된다고 밝혔다.

KAI 등 MRO 전문법인 설립참여 희망기업 간 투자지분 조율 등을 거쳐 8개사가 투자기업으로 최종 확정됐다. 항공 MRO 회사 설립을 위한 투자금액은 총 1350억 원으로, KAI가 65.5%, 한국공항공사 19.9% 지분을 가질 예정이다. 이 외에도 BNK 금융그룹, 미국 UNICAL, 하이즈항공, 에이테크,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등이 참여한다. 이번 발기인 조합 설립식에 8개 투자기업의 CEO들이 참석해 투자합의서에 서명하고 향후 본격적으로 사업에 참여하게 된다.

조합 설립을 계기로 항공 MRO 사업을 위한 인력채용, 특수 장비·공구 구매 등 정비능력 구비를 위한 비용지출 등이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7월 법인등기를 마친 후 10월까지 인력채용과 정비설비 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국토부 항공정비업 등록을 11월까지 마쳐 올 해 연말 항공 MRO 사업을 개시하는 것이 목표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항공정책관은 “앞으로 항공 MRO 전문법인이 조기에 사업을 개시할 수 있도록 제반 행정사항을 신속하게 조치할 계획”이라며 “2025년까지 정비 인력 2477명을 원활하게 채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비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KAI 민수(이스타항공B737) 항공기 정비 사진 (제공=한국항공우주산업)
<KAI 민수(이스타항공B737) 항공기 정비 사진 (제공=한국항공우주산업)>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