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요금할인 가입자 1000만 돌파···전체 가입자 2000만 넘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5% 요금할인(선택약정할인) 가입자가 1000만명을 돌파하며 빠르게 늘고 있다. 20%를 포함한 전체 선택약정할인 가입자는 2000만명을 넘어섰다.
<25% 요금할인(선택약정할인) 가입자가 1000만명을 돌파하며 빠르게 늘고 있다. 20%를 포함한 전체 선택약정할인 가입자는 2000만명을 넘어섰다.>

25% 요금할인(선택약정할인) 가입자가 1000만명을 돌파하며 빠르게 늘고 있다. 20%요금할인을 포함, 전체 선택약정할인 가입자가 2000만명을 넘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 기준 25% 요금할인 가입자가 1006만명으로 지난해 9월 15일 제도 시행 6개월 만에 1000만명을 넘었다고 14일 밝혔다.

1000만명 돌파까지 26개월이 걸린 20% 요금할인보다 20개월 빠른 추세다. 할인율을 25%로 높인 이후 일평균 가입자 수는 5만5343명으로 20%일 때와 비교하면 2만명이 증가했다.

지난해 8월 말 1552만명이던 20% 요금할인 가입자는 1043만명으로 줄었다. 반면에 25% 요금할인 가입자가 급증하며 전체 요금할인 가입자 2000만명 돌파(2049만명)를 이끌었다.

요금할인 가입자 급증은 할인율 상향으로 대부분 요금제에서 지원금보다 요금할인 혜택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동통신 3사가 20% 요금할인 가입자가 25%로 재약정 시 잔여 약정시간에 관계없이 위약금을 유예하기로 한 것도 주요인이다.

12일 현재 25% 요금할인 가입자가 1006만명으로 제도 시행(2017년 9월15일) 6개월 만에 1000만명을 넘어섰다, 1000만명 돌파까지 26개월이 걸린 20% 요금할인보다 20개월 빠른 추세다. 할인율을 25%로 높인 이후 일평균 가입자 수는 5만5343명으로, 20%일 때와 비교하면 2만명이 증가했다.
<12일 현재 25% 요금할인 가입자가 1006만명으로 제도 시행(2017년 9월15일) 6개월 만에 1000만명을 넘어섰다, 1000만명 돌파까지 26개월이 걸린 20% 요금할인보다 20개월 빠른 추세다. 할인율을 25%로 높인 이후 일평균 가입자 수는 5만5343명으로, 20%일 때와 비교하면 2만명이 증가했다.>

요금할인 규모도 커졌다. 2017년 8월 기준 20% 요금할인 가입자 전체가 1년간 받은 요금할인 규모는 약 1조4900억원이었다. 현재(2049만명) 기준으로는 2조2100억원에 이른다. 할인율 상향 이전보다 7200억원이 증가했다.

과기정통부는 연말 요금할인 가입자 수를 2400만명으로 예상했다. 이들이 1년 동안 받을 수 있는 요금할인 규모는 약 2조8100억원이다.

20% 요금할인 가입자는 전화 신청만으로 25% 요금할인에 가입할 수 있다. 기존 가입자뿐만 아니라 약정이 만료된 중고폰 소지자, 지원금을 받지 않은 자급제폰 이용자도 25% 요금할인을 신청할 수 있다.

선택약정 할인은 자급제 시장을 활성화하고 단말기 사용 기간을 늘려 통신비를 절감하기 위한 제도다. 하지만 통신비 인하 직접 수단으로 전용됐고 이통사 매출에 부담을 준다는 점은 논란 소지로 남아 있다.


〈요금할인 가입자 수와 요금할인액 추이〉

25% 요금할인 가입자 1000만 돌파···전체 가입자 2000만 넘어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