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업 포커스]파워큐브, 충전기 제작사에서 서비스 사업자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최초 전기자동차 이동형 충전기를 출시한 파워큐브(대표 한찬희)가 충전 서비스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 스타트업이지만 수천명에 이르는 고객을 확보했다.

전기차 이용자가 파워큐브의 이동형 충전기로 충전 중인 모습.
<전기차 이용자가 파워큐브의 이동형 충전기로 충전 중인 모습.>

파워큐브는 최근 환경공단으로부터 전기차 공용 충전사업자로 선정됐다. 전자테크(REID)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는 이동형 충전기를 국내 처음으로 개발한 회사다. 분리형 과금 형태인 이 충전기는 스마트폰과 정보통신기술(ICT)로 아파트 등 기존 주차장 콘센트에서 전기차를 충전하지만 해당 충전 요금은 아파트 관리소가 아닌 차주에게 부과되는 방식이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일반 고정형 충전기를 설치하려면 전용 주차면 확보를 위해 입주자회의 동의 등 복잡한 절차를 거친다. 이동형 충전기는 이 같은 까다로운 절차를 최소화하면서도 별도의 전기 공사 등 설치비가 들지 않는다. 현재 이동형 충전기를 사용하기 위한 충전용 전자(RFID) 태그는 전국 아파트 등 주차장 3000여곳에 6만여개가 설치됐다. 앞으로 고정형 충전기 등 제품군을 확대한다. 파워큐브는 2014년부터 유료 고객 2000여명을 확보했다.

한찬희 파워큐브 사장은 “이동형 충전기 사업으로 2000명이 넘는 고객을 확보, 충전기 제조사가 아닌 서비스 체계를 갖췄다”면서 “민간 충전서비스 사업자가 된 만큼 중·저속 및 콘센트형 고정 충전기 등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워큐브는 최근 신한카드사와 이동형 충전기 사용 시 매월 최대 5만원까지 충전요금을 대납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대한주택관리사협회(경기도회), 안산시아파트연합회,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인천시지부) 등과 충전인프라 구축 협력을 체결했다.

[미래기업 포커스]파워큐브, 충전기 제작사에서 서비스 사업자로
[미래기업 포커스]파워큐브, 충전기 제작사에서 서비스 사업자로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