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트럼프 "북한이 만나고 싶어해…3∼4개 날짜 고려 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을 만나고 싶어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현재 3∼4개 날짜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프로그램 '폭스 앤 프렌즈'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질문을 받고 "무엇보다 우리는 북한과 매우 잘하고 있다. 그들이 만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정중하게 빨리 (회담장을) 걸어 나올 수도 있고, 회담은 아예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 누가 알겠나"라면서도 "그러나 나는 지금 여러분에게 그들이 만나고 싶어한다는 것을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음 달∼6월 초로 예상되는 회담의 구체적인 날짜와 장소에 대해서는 "3∼4개 날짜와 5개 장소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 플로리다에 있는 개인 별장인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5개 장소가 검토되고 있다며 워싱턴DC는 그 대상에서 배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지난 부활절 주말(3월 31일∼4월 1일)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내정자가 김 위원장과 면담한 상황에 대해 "(당초) 만날 예정이 없었는데 만났고, 훌륭한 만남을 가졌다"고 전했다.

그는 또 북한 문제는 전임 정권 때 진작 해결됐어야 한다고 거듭 말한 뒤,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미국이 더 많이 양보했다는 언론 보도 등에 대해 "나는 절대로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았다"며 관련 보도들을 '가짜 뉴스'라고 반박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