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日언론 "정상회담 판문점 개최, 김 위원장이 희망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료:포털 캡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료:포털 캡처>

27일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최 장소로 판문점을 희망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이 지난달 5일 특사단을 보내 정상회담의 개최지를 제주도, 판문점, 평양으로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이 중 평양은 이미 과거에 2차례 정상회담이 열린 적이 있는 데다 김 위원장의 경비 문제가 있어서 제주도 개최가 기대됐다며 하지만 김 위원장이 한국측에 판문점을 개최 장소로 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3월말부터 당 간부를 대상으로 배포된 교육용 자료에 "원수(김 위원장)가 38선을 넘어서 남측에 내려간다"면서 용기 있는 결단이라고 칭찬했다.

다른 북한 관계 소식통 역시 북한이 김 위원장이 군사경계선을 넘어 판문점에 가는 것에 대해 "인민을 위해 목숨을 걸고 혼자서 남측에 가신다"고 설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이에 대해 조부와 아버지가 실현하지 못했던 남측 방문의 의의를 강조해 김 위원장의 신격화에 이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