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강경화 "김정은 비핵화 약속 문서화 한다면 확고한 성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7일 판문점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을 문서화할 수 있다면 그것은 매우 확고한 성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 CNN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강 장관은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서울에서 CNN 앵커 크리스티안 아만포와 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평화, 남북관계를 아우르는 "광범위한 현안"을 포함하는 공동성명이 채택될 것으로 암시했다고 CNN은 전했다.

강 장관은 1953년 이후 정전 상태인 남북한이 공식적인 평화협정을 향한 갑작스러운 움직임을 기대하는 것은 "비현실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적대감을 제거함으로써 평화의 실체를 만들어낼 필요가 있다"며 "그 후 양측에 충분한 신뢰가 있으면 평화조약에 서명할 준비가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또 대북 제재와 관련, 김 위원장이 비핵화에 대한 "가시적이고 의미 있는 조치들"을 하지 않는 한 제재가 완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성사에 있어 "분명히 공(功)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있다. 그는 (취임) 첫날부터 이 일을 움켜쥐기로 마음먹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역할을 평가했다.

강 장관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가끔은 "서로 다른 메시지"를 발신하긴 했지만 긴밀한 협의를 유지했으며, "결국 북한이 결코 핵보유국으로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는 (공통의) 메시지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우리는 모두 분명 기분 좋게 놀랐을 것"이라며 "모든 징후는 우리가 매우 성공적인 정상회담을 향해 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전망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