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군사분계선에서 역사적 악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군사 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환한 미소와 함께 악수

<한국공동사진기자단>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 첫 만남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전격 이뤄졌다. 오전 9시 30분경 두 정상은 군사 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환한 미소와 함께 악수를 건넸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우리 영토를 밟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리고 문 대통령의 안내에 따라서 김 위원장은 군사분계선을 넘어서 남쪽으로 건너왔다. 이어 두 정상은 북축 판문각을 바라보고 기념 촬영을 가졌고, 또 남측 자유의집을 바라보고도 기념 촬영을 했다.

양 정상은 악수 후 몇 마디를 나누고 동시에 북측으로 잠시 건너갔다가 다시 돌아왔다.

이어 남북 정상은 10시 30분 본격적인 회담을 진행한다. 남북정상은 이날 오전, 오후 두 차례의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 합의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두 정상간의 담판으로 평화체제의 선결 조건인 종전선언과 비핵화 문제에 관해 어느 정도의 내용을 담을지 전세계 이목이 쏠려있다. 합의문 발표 형식과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6시30분부터는 양측 수행원이 참석하는 환영만찬이 평화의 집 3층 식당에서 열린다. 만찬까지 마치고 나면 환송행사가 이어진다.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 동행 여부는 아직까지도 결정되지 않았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