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日정부 "韓정부 노력 칭찬…핵·미사일 포괄해결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정부가 27일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한국 정부 노력에 찬사를 보내며 두 정상의 진지한 논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정상회담에서 남북의 정치·외교·국방 분야 요인이 동석한 가운데 두 정상 간에 진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된다"며 "오늘 회담의 현실에 이르기까지 한국 정부의 노력을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나라(일본)로서는 납치, 핵, 미사일이라는 현안의 포괄적인 해결을 향해 긍정적인 논의가 행해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지난 24일 한일정상간의 통화에서 두 나라 정상이 납치문제 해결에 협력할 것에 대해 완전히 일치했으며, 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에서 일본의 입장을 전달해주겠다는 말씀도 했다"며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가 논의될 것을 기대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남북 정상회담이 끝난 뒤 한일 양국간 긴밀히 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도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납치와 핵·미사일 등 현안에 대해 구체적 행동을 끌어낼 필요가 있다"며 "북한의 행동으로 이어질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일본·미국이 (일본을 사거리 안에 두는) 중·단거리 미사일을 포함한 미사일을 북한이 포기해야 한다는데 공통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