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기대감 들뜬 개성공단 입주기업인 "재가동 대비하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7일 서울 여의도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 사무실에서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과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 10여명이 모여 남북정상회담 생중계를 지켜봤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자 환호가 터져나왔다.

27일 서울 여의도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 사무실에서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과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 10여명이 모여 남북정상회담 생중계를 지켜봤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자 환호가 터져나왔다
<27일 서울 여의도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 사무실에서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과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 10여명이 모여 남북정상회담 생중계를 지켜봤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자 환호가 터져나왔다>

신 회장은 “이번 회담 의제로 남북 경제협력이나 개성공단이 오르지는 않았지만 단계적으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상회담 이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재가동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차후 북미정상회담 등 분위기에 맞춰 공단 내 설비 등을 살펴보기 위해 개성공단 입주기업인 방북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