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中인터넷서 대북투자 붐…부동산 투자는 평양·남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남북,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중국의 '개혁개방'을 벤치마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중국 인터넷에서는 벌써 대북 투자붐이 일고 있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27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북한이 지난 20일 당대회에서 사회주의 경제 건설에 노력을 집중하겠다고 선포한데 이어 최근 비핵화 의지를 내비치면서 향후 유엔 대북제재가 완화될 것이라는 예상이 이러한 전망을 부추기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학자들은 북한 상황을 1978년 중국의 '개혁개방'에 비교하고 있다.

중국 경제전문가 우샤오보는 자신의 웨이신(위챗)계정에서 북한은 풍부한 광물자원이 있고 중국은 항만, 도로, 교량 등 인프라에 우선 투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철강, 시멘트, 자동차, 소비제품 등 전통 산업은 물론 무역과 투자에서 협력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인 진창이 연변대 교수도 북한의 개방정책은 접경지역인 단둥이나 헤이룽장성, 지린성 등 동북지역 경제발전에도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 인터넷 설문조사에서는 35%가 부동산 투자의 최우선 지역으로 평양을 꼽았고 22%는 평양에 인접한 항구도시 남포를 꼽았다. 또 청진과 라선은 북한의 핵실험장인 풍계리에 인접해있다는 이유로 추천을 많이 받지 못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인터넷상에서 고조되는 대북투자 논의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각도 적지 않다.

일부에서는 투자 횟수보다 자신의 안전을 더 걱정해야 할 것이라는 비아냥거림도 나왔다.

진 교수는 현재 북한이 외국인의 부동산매매를 금지하고 북한 주민도 시장에서 주택을 불법적으로 매매하고 있다면서 북한에서 유일하게 합법적 경로는 정부의 배급일 뿐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지난 세기 80년대와 90년대에 했던 개혁개방을 북한이 따라할 것으로 판단하기는 섣부르다고 경고한다.

뤼차오 랴오닝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북한이 대외개방을 하더라도 범위는 제한적이며, 아직 북한의 정치경제환경에서 여러 불확실성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부동산시장도 개혁개방 25년이 지난 2003년에서야 투자 붐이 일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