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리설주 판문점 방문, 만찬 참석...역대 첫 남북 정상 부부동반 정상외교 성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을 방문한다. 남북 정상의 부부동반 정상외교가 역사 최초로 성사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판문점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는 오늘 오후 6시 15분께 판문점에 도착한다”고 말했다.

[2018 남북정상회담]리설주 판문점 방문, 만찬 참석...역대 첫 남북 정상 부부동반 정상외교 성사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도 정상회담장이 있는 평화의 집을 찾아 리 여사와 환담한다. 환담 이후에는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 이는 남북 정상의 부인 간 첫 만남으로 역사에 남을 전망이다. 평양에서 열린 2000년,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도 김정일 국방위원장 부인과 우리 영부인의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에 북한 측에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를 포함한 총 26명이 참석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평화의집 3층 연회장에서 환영만찬을 연다”며 “여기에는 김 위원장 부부를 비롯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북측 공식 수행원 9명 가운데 리명수 북한 인민군 총참모장과 박영식 인민무력상, 리용호 외무상은 북한으로 돌아가 만찬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