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남북정상, 53년생 소나무 심어…평화 염원 한라산-백두산 흙 섞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8 남북정상회담]남북정상, 53년생 소나무 심어…평화 염원 한라산-백두산 흙 섞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한반도 분단의 상징이었던 군사분계선(MDL) 위에 평화와 번영을 염원하는 소나무를 심었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정상회담을 마치고 별도 오찬과 휴식시간을 가진 뒤 오후 4시 30분께 공동 기념식수로 일정을 재개했다. 김 위원장은 4시 27분께 공동 기념식수에 전용차량을 타고 도착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맞이했다.

기념식수에 쓰인 나무는 우리 민족에게 가장 친근한 소나무다. 정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에 태어났다. 남북 정전 체제를 넘어 냉전을 허물고 평화의 새 시대를 열자는 의미를 담았다.

나무는 고 정주영 명예회장이 1998년 소 떼를 몰고 고향을 방북했던 MDL 인근 '소 떼 길'에 심었다. 당시 정 명예회장 일행은 판문점 북측 경비병 휴게소 오른쪽 공터를 통해 북한으로 들어갔다.

양 정상은 소나무에 한라산과 백두산의 흙을 함께 섞어 두 차례 뿌렸다.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서울 한강수를, 문재인 대통령은 평양 대동강 물을 골고루 뿌렸다.

식수 표지석에는 '평화와 번영을 심다'라는 문구와 함께 남북 정상의 서명이 새겨졌다. 공동식수는 우리 측이 제안했다. 북측이 수종과 표지석 문구 등을 수락해 성사됐다. 양 정상은 5분여간 공동기념 식수 이후 도보다리로 함께 걸어갔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