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문 대통령 "백두산, 개마고원 트래킹이 소원...퇴임하면 보내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공동성명 발표 이후 열린 만찬 환담회에서 “내가 오래 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건배를 제의했다.

[2018 남북정상회담]문 대통령 "백두산, 개마고원 트래킹이 소원...퇴임하면 보내달라"

문 대통령은 이어 “제가 퇴임하면 백두산과 개마고원 여행권 한장 보내주시겠습니까?” 라고 물으며 “하지만 나에게만 주어지는 특혜가 아닌 우리 민족 누구에게나 그런 날이 오기를 기원합니다”고 말했다. hldla

문 대통령은 “북측에서는 건배를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위하여'라고 하겠다”며 “남과 북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그 날을 위하여”를 건배사로 외쳤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특사단과의 청와대 오찬 자리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저는 등산과 트래킹을 좋아하는데 히말라야 5900m까지 올라갔다. 젊었을 때 개마고원에서 한 두 달 지내는 것이 꿈이었다”며 “저희 집에 개마고원 사진도 걸어놨었다. 그게 이뤄질 날이 금방 올 듯하더니 다시 까마득하게 멀어졌다. 이렇게 오신 걸 보면 맘만 먹으면 말도 문화도 같기 때문에 쉽게 이뤄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판문점 공동취재단·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