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내 곁의 악마, 공포의 라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매트리스 제조사 제품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검출돼 파문입니다. 방사성 물질을 다량 함유한 모나자이트를 매트리스 소재로 사용한 것이 화근이죠.

사실 라돈은 우리 주변 어디에나 존재하는 흔한 물질입니다. 라돈은 암석이나 토양, 지하수 등에 존재하는 우라늄이 붕괴를 거치는 과정에서 생성되며 무색·무미·무취의 무거운 비활성 기체입니다.

사람은 일상생활 가운데 자연스럽게 방사선에 노출됩니다. 토양, 물 등은 물론이고 햇볕, 공기에도 일부 포함돼 있죠. 1년 동안 노출되는 방사선의 85%가 자연방사선이며 이 가운데 절반 가량이 라돈입니다.

흔하디흔한 라돈을 걱정해야 하는 이유는 독성 때문입니다. 국제암연구센터(IARC)는 라돈을 석면과 함께 1급 발암물질로 규정했습니다. 흡연 다음으로 폐암 발생원인 2위에 꼽혔습니다.

라듐을 발견한 마리 퀴리도 백혈병으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라듐은 처음 발견됐을 때 엑스레이 장비, 형광페인트 원료로 쓰였으며 생수, 치약, 초콜릿에도 라듐이 들어갔습니다. 신비의 물질로 각광받았지만 이후 부작용이 속출하면서 수십명이 목숨을 잃거나 부작용에 시달렸습니다.

라돈은 '새집증후군'도 유발합니다. 새집이나 건물 등에서 장시간 생활하다보면 두통, 현기증, 집중력 감퇴 등의 증세와 기관지염이, 천식 등 질환을 앓습니다. 이런 환경에서 장기간 노출된 소아의 경우 백혈병과도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라돈이 무서운 것은 침투성 때문입니다. 건물의 갈라진 틈, 벽돌과 벽돌 사이, 벽돌의 기공, 바닥과 벽의 이음새, 건물에 직접 노출된 토양, 빗물 배관로, 관로 사이, 건축자재 등 작은 틈을 놓치지 않습니다. 최대 95% 가량이 토양으로부터 건물 바닥이나 벽의 갈라진 틈을 통해 들어온답니다.

실내 라돈 농도를 줄이기 위해서는 측정이 우선. 일반 가정에선 수동형 검출장비인 알파비적검출기를 많이 사용합니다. 플라스틱이나 셀룰로스 같은 고체 필름 표면에 알파입자가 입사될 때 생성되는 미세한 손상을 통해 라돈 농도를 측정할 수 있습니다.

그 다음은 환기입니다. 계절과 상관없이 주기적으로 환기해 집안 공기를 배출해야 합니다. 집안의 틈새를 메우는 것도 중요하죠. 토양중의 라돈가스를 모아 실내를 거치지 않고 바로 건물 외부로 배출시키는 라돈관을 토양밑에 설치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김동현기자 d-m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