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靑, 북미회담 차분하게 예의주시…문 대통령 공개일정은 최소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와대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주말 북미정상회담 전개 상황을 꼼꼼히 지켜보며 상황을 주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6·10 민주항쟁 31주년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고 공식일정을 비웠다. 문 대통령의 기념사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민주주의와 함께 우리 국민 모두의 소망이었던 한반도 평화가 다가오고 있다. 우리에게 평화는 민주주의와 한몸”이라며 “민주주의의 진전은 평화의 길을 넓히고 평화의 정착은 민주주의의 토대를 더욱 굳건히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이같은 발언은 한반도 평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6·12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참모진은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입장 표명에 말을 아꼈다. 이날 오전 춘추관을 찾은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한테서 연락이 많이 오지만 입장을 낼 것이 없다”며 “두 정상이 회담 성공에 대한 의지가 강한만큼 긍정적 결과를 기대한다”고 짧은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모두가 기도하는 심정으로 북미정상회담이 잘 되기를 바라고 있다”며 “차분하고 진지하게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지켜보자”고 거듭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8일 오전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사전 투표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8일 오전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사전 투표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이번주 공개 일정을 잡지 않았다. 통상 월요일과 화요일에 주재하는 수석·보좌관회의와 국무회의를 제외하곤 추가 일정이 없다. 6·13 지방선거 관련해서 지난 8일 오전 청와대 인근 삼청동주민센터를 찾아 사전투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후속회담 개최 가능성을 언급한 만큼 후속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로선 북미정상회담 직후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을 통한 종전선언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여지는 남아있지만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했을 때 쉽지 않을 것으로 보여진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 행보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이어 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에 전격 합류할 가능성에 대해 “상황에 큰 변화가 없다”며 “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6·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인 오는 15일 북미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 계획이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