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트럼프·김정은, 싱가포르 도착…세계의 시선 '집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 트위터
<사진: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 트위터>

평화 갈망과 불신 사이를 시계추처럼 오가던 북미 정상이 드디어 마주 앉는다. 10일(현지시간) 오후 정상회담 개최 장소인 싱가포르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잇따라 도착했다. 12일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이 어떤 드라마를 만들어 낼지, 세계의 시선이 집중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36분(한국시간 3시 36분)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 항공기를 타고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로 이동한 후 6시 25분께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회담을 위해 숙소를 떠났다. 김 위원장은 리 총리에게 “조미(북미) 상봉이 성과적으로 진행되면 싱가포르 정부의 노력이 역사적으로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 22분(한국시간 9시 22분) 싱가포르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캐나다 퀘백에서 열린 G7 정상회의를 끝마치지 않고 싱가포르로 출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로 출발에 앞서 가진 G7 정상회담 기자회견에서 이번 회담을 '평화의 임무'라고 밝히면서 “매우 잘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낙관했다.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을 향해 “북한을 위대하게 만들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이 단 한번의 기회(one-time shot)”라는 점도 강조했다.

북미 정상은 싱가포르 세인트레지스 호텔과 샹그릴라 호텔에 각각 묵는다. 호텔 근처는 철통 경계에 들어갔고 주변 도로는 폐쇄됐다.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인 카펠라호텔 전경. <출처: 호텔 홈페이지>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인 카펠라호텔 전경. <출처: 호텔 홈페이지>>

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 도착하면서 세계의 시선은 일제히 싱가포르로 쏠렸다. 이들의 '담판'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밑그림이 결정된다. 그간 '운전자'를 자처해온 문 대통령의 중재외교 성패도 판가름 난다.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은 “북미 정상이 회담장에서 만나기로 한 것만으로도 비핵화와 북한경제 발전에 대해 신뢰를 갖기 시작했다고 볼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의장은 “좋은 흐름이고, 종전선언까지 되지 않더라도 실망할 것은 없다. '쇼맨십'이 강한 트럼프 성향 상 앞으로 하나씩 보여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합류 여부는 미지수다. 북미 회담 결과에 따라 남북미 3자 종전선언을 위한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행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와 관련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로 출국하면서 “(정부합동지원단의 역할이) 어떤 상황이 생길지 예고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현지 상황을 보며 협의 필요성이 생기면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대응체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