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김정은, 싱가포르 도착…리셴룽 총리와 회담으로 일정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후 2시 36분(한국시간 3시 36분)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 항공기를 타고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사진: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 트위터
<사진: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 트위터>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방금 싱가포르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을 환영한다”며 김 위원장 도착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그는 트위터에 비행기 트랙에서 내린 김 위원장을 직접 영접한 사진을 함께 올렸다. 김 위원장은 안경을 쓰고 인민복 차림으로 발라크리쉬난 장관과 악수를 나눴다.

싱가포르 방송사인 채널뉴스아시아은 생방송을 통해 김 위원장이 이날 오후 에어차이나 보잉 747기를 타고 창이공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종 항공기는 중국 고위급 인사용 전용기로, 북한이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임차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평양에서 싱가포르까지 거리가 약 5000km의 장거리라는 점을 고려, 노후기종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1호 대신 중국 항공기를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문에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동행했다. 김 위원장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3시45분(한국시간 오후 4시45분)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를 타고 싱가포르에 별도 입국한 것으로 보인다고 스트레이츠 타임스가 밝혔다.

김 위원장 일행의 도착 직후 공항 내 VIP 구역은 경찰에 의해 봉쇄됐다. 김 위원장을 태운 리무진을 포함해 20대가 넘는 차량 행렬이 공항을 빠져나갔다.

북한은 김 위원장의 도착에 앞서 별도 수송기를 통해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이용할 전용 방탄차(메르세데스-벤츠 S600 풀만 가드) 등 차량을 공수했다.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김정은 위원장이 탑승한 차량은 BMW7 시리즈로 보인다”면서 “북한 측 대표단에는 경호원을 포함해 100명 이상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 일행을 태운 차량 행렬은 삼엄한 싱가포르 현지 경찰 등의 호위를 받으며 곧바로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로 이동했다. 싱가포르 시민은 거리에 서 김 위원장 차량 행렬을 향해 손을 흔들며 환영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를 만나는 것으로 북미정상회담의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12일 회담 전까지 남은 기간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 머물면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이번 회담에 앞서 미국과 실무협의를 진행한 사전협상팀과 막판 협상 전략을 가다듬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