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미, 북과 관계정상화에 '핑퐁외교' 벤치마킹?…"문화교류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과거 냉전 시대의 '핑퐁외교'를 벤치마킹, 북미 간 국교 정상화의 초기 단계로 스포츠·문화 외교를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71년 4월 10일 미국 탁구 선수단의 전격적인 중국 방문이 이듬해 리처드 닉슨 당시 미국 대통령의 방중으로 이어지면서 미·중 관계 정상화의 신호탄이 된 냉전 시대 미·중간 '핑퐁외교' 모델을 업그레이드해 북미 간 관계 정상화 과정에서도 하나의 매개체로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북미 간 회담 준비에 관여해온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은 북한의 체조 선수단과 관현악단을 미국에 초청하는 문제를 포함, 문화교류 방안을 강구해왔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악시오스는 "회담 준비에 관여된 미국 당국자들은 북미 간 문화 교류를 위해 체조선수들과 음악가들의 협력을 얻어내는 문제를 논의해왔다"며 "과거 미 중간 핑퐁외교에서 단서를 구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실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번 싱가포르행에 평창동계올림픽 방남 공연으로 잘 알려진 삼지연 관현악단의 현송월 단장도 동행해 관심을 끈다.

이러한 문화적 교류의 궁극적 종착지는 북미 간 국교정상화이다.

악시오스는 북미 실무 그룹들이 뉴욕과 판문점, 싱가포르 등에서 평양 내 미국 대사관 설립 문제를 포함, 북미 간 공식적 관계 수립 문제를 논의해왔다고 복수의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을 수 있다는 입장이라는 게 소식통들의 전언이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비핵화가 전제돼야 한다는 것이다.

백악관과 가까운 한 소식통은 악시오스에 "대통령은 어떤 아이디어라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으로, 결국 그 대가로 무엇을 얻느냐에 달렸다"라며 "불가역적이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가 일어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어떤 특정한 방안에 대해 미리 배제하는 건 트럼프 대통령의 스타일이 아니다. '모두 테이블 위에 있다. 한번 지켜보자'는 것"이라면서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속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 접근 방식에 대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도 논의했다고 악시오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북한과의 국교정상화 문제와 관련해 "나는 분명히 그것을 하길 원한다"면서도 "모든 것이 완료됐을 때 하길 희망한다"며 비핵화 조치가 완료된 이후 마지막 단계에서 국교정상화를 추진하는 '선(先) 비핵화-후(後) 국교정상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세기의 담판'으로 일컬어지는 이번 북미정상회담에 임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겁주는 것뿐 아니라 감명을 주는 것이라고 악시오스는 보도했다.

미국과 관계를 맺는다면 김 위원장과 북한 주민들이 얼마나 더 부유해질 수 있을지에 대해 강조하는 전략을 구사한다는 것이다. 회담 준비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악시오스에 "트럼프 대통령은 궁극적으로 맥도날드와 같은 상징적인 미국 기업이 북한에 진출하는 방안을 원한다"고 전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