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북미, 정상회담 D-1 싱가포르서 실무회담…합의문 초안 막판조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한과 미국이 12일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싱가포르 현지에서 실무회담을 열어 합의문 초안 작성을 위한 막판 조율에 나선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 김 필리핀 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1일 싱가포르에서 오전 10시 실무회담을 한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실무회담 장소는 리츠칼튼 호텔이다.

이와 관련, 김 대사도 10일 자정께 싱가포르 숙소에서 취재진과 조우한 자리에서 최 부상과 11일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만날 것 같다"고 답했다.

앞서 김 대사와 최 부상은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6일까지 판문점에서 총 6차례 걸쳐 회동하며 북미정상회담의 의제 조율을 해왔다.

두 사람은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실상의 마지막 회동이 될 이번 자리에서 정상회담 합의문에 들어갈 비핵화 문구, 대북 체제안전보장의 구체적인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미국 측은 북한이 수용을 거부해온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합의문에 명시하길 요구하는 가운데, 김 대사와 최 부상은 막판까지 비핵화의 표현을 놓고 줄다리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양측은 합의문에 담을 북한의 초기 단계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 내용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 당국자는 그동안 비핵화 정의에 대한 북미 양측의 개념 차이를 좀처럼 좁히지 못하는 한편 핵무기 해체에 대한 북한의 가시적 약속을 제대로 끌어내지 못한 만큼, 이번 실무회담은 정상회담에 앞서 이러한 핵심 의제에 대한 막판 진전을 얻어내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와 함께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캐나다 퀘벡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싱가포르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참모들과 회의를 하거나 자료들을 읽으며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미국 현지시간) G7 정상회의 참석차 캐나다로 떠나기 직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비행기 안에서 무엇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일할 게 있다. 15개 상자 분량의 할 일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