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美언론 "트럼프, 정상회담서 북한 인권문제 제기않을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ettyImages
<Getty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12일 싱가포르 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미 NBC방송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BC방송은 2명의 트럼프 행정부 관리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주민들에게 자행한 살인이나 고문 등에 대해 책임을 지우는 것보다 북한의 핵 위협을 우선시하는 수십 년 된 미국의 기존 정책을 따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미 CNN방송은 앞서 지난 8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인권문제도 다룰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 우리는 (인권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백악관 예방 직후에도 기자들에게 "(김 부위원장과) 북한 인권문제는 논의하지 않았다. 그러나 정상회담에서는 북한 인권문제가 다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 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거론할지에 대한 전망이 엇갈리는 가운데 그가 원활한 비핵화 협상을 위해 북한이 극도로 거부감을 표시해온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전술상 피해갈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 2014년 유엔 북한 인권조사위원회(COI)는 보고서에서 북한에서의 고문과 비인도적 대우, 강간, 공개처형, 비사법적·자의적 구금·처형, 적법절차 및 법치 결여, 연좌제 적용, 강제노동 등 각종 인권침해 행위를 거론하며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유엔 총회도 지난해 말까지 13년 연속 북한의 인권침해를 규탄하고 즉각적인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켜왔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