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백악관 관리 "북미 논의 급속 진행…발표할만한 진전 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카펠라 호텔 전경.<출처:호텔 홈페이지>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카펠라 호텔 전경.<출처:호텔 홈페이지>>

북미 정상이 12일 '세기의 핵 담판' 후 발표할 수 있을 정도의 '진전'이 실무회담에서 이뤄졌다고 CNN이 마크 쇼트 백악관 의회담당 수석보좌관을 인용해 보도했다.

쇼트 보좌관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가진 뒤 오후 7시(한국시간 오후 8시)께 출국하기로 일정을 앞당긴 데 대해 "(대표단의 실무) 논의가 급속히 진행돼왔다"며 "추후 발표할만한 진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윗을 통해 "양측 참모들과 대표단 사의의 회담은 순조롭고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했지만 "진짜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곧 알게 될 것"이라며 결과를 예단하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통신은 11일 정상회담 일정이 예상보다 단축된 데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데드라인'을 미리 못 박은 데 따른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1일(미국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통신은 김 위원장이 현지시간 오후 4시 싱가포르를 떠날 예정이라고 전했지만, 로이터통신은 김 위원장이 현지시간 오후 2시에 출국한다고 10일 보도한 바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