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임종석 비서실장 "분만실 앞 서성이던 심정…건강하게만 나와다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12일 오전 “딸 아이 태어나던 날, 분만실 앞에 서성이던 심정”이라고 밝혔다.

[북미정상회담]임종석 비서실장 "분만실 앞 서성이던 심정…건강하게만 나와다오"

임 비서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딸이든 아들이든 상관없다. 건강하게 큰 소리로 울며 세상에 나와다오”라며 이같이 적었다.

세기의 담판인 북미정상회담의 간절한 성공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정상회담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다. 두 정상 모두 현재 회담장에 도착한 상황이다.

앞서 임 비서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브리핑한 직후에도 페이스북에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들이 녹록지 않지만 남북의 정상이 평범한 일상처럼 쉽게 만나고 대화하는 모습이 우리 국민들께는 편안함을, 그리고 세계인들에게는 안정감을 전달하면 좋겠다”고 한 바 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