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세기의 담판' 시작...김정은-트럼프 '빅딜' 이룰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미정상회담]'세기의 담판' 시작...김정은-트럼프 '빅딜' 이룰까

'세기의 담판' '세기의 빅딜'로 불리는 북미정상회담이 시작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9시 4분께(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만났다.

두 정상은 악수와 인사를 나눈 뒤 회담장으로 이동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분간 인사 겸 환담을 한 뒤 9시 15분부터 10시까지 45분간 1대 1 단독회담을 벌인다.

10시부터 11시 30분까지 예정된 확대회담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상 미국)과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이상 북한)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지는 업무 오찬에는 미국 측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과 북한 측 최선희 외무성 부상·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 등이 자리할 것으로 보인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