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새벽부터 불 밝힌 트럼프 숙소 분주하게 준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미정상회담]새벽부터 불 밝힌 트럼프 숙소 분주하게 준비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숙소인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 밸리 윙 꼭대기 층은 12일 이른 새벽부터 불을 밝혔다.

북미 양국 대표간 막판 의제 조율 협의가 심야까지 이어진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새벽 시간 실무 협의 결과를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새벽 동이 트기 전 트위터 메시지를 통해 밤샘 협상 소식을 전했다.

그는 "양측 참모들과 대표단 사이의 회담은 순조롭고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그러나 그것은 결국에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해 정상 간 최종 결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내가 회담을 한다는 사실이 미국에는 중대한 손실이라고 (나를) 싫어하는 사람들과 패자들이 말한다"며 "인질들이 돌아왔고 (핵·미사일) 실험과 연구, 그리고 모든 미사일 발사가 중단됐는데 말이다"라고 회담 성과에 대한 일각의 회의론 내지 비판적 전망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나더러 처음부터 잘못됐다고 하는 이들 전문가라는 사람들은 이런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말이 없다"며 "우리는 잘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당국이 트럼프 숙소를 원천 봉쇄해 내부를 확인할 수 없었지만 미국 측 대표단은 이른 새벽부터 회담 준비로 분주했다.

특히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수행원들은 오전 5시 30분(이하 현지시간)부터 회담 준비를 마치고 주차장에 나와 대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전 6시께 호텔을 빠져나와 회담장인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로 향했다.

숙소 앞 도로는 회담장으로 향하는 트럼프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경찰의 움직임으로 긴장감이 감돌았다. 숙소에서 대로로 빠져나오는 앤더슨 로드는 오전 6시 30분을 전후로 봉쇄됐고, 도로 변에는 일반 경찰관 이외에 숙소 경비를 담당한 구르카 용병들이 중무장한 채 도보 순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차량 행렬은 전날까지 일방통행로인 앤더슨 로드에서 일반 차량과는 반대 방향으로 진행했다.

그러나 경찰이 이날 차량 행렬 진행 방향을 바꾸겠다고 통보하면서 현장에서 대기하던 40∼50명의 취재진이 장비를 챙겨 이동하느라 진땀을 흘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역사적인 김정은 위원장과의 담판을 1시간 가량 앞둔 오전 8시께 방탄 리무진인 '캐달락 원'을 타고 회담장인 센토사 섬으로 출발했다.

트럼프 대통령 행렬의 맨 앞에는 10여 대의 경찰 오토바이가 섰고, 경찰 차량을 포함해 30여대의 경호 및 의전 차량이 '캐달락 원'을 호위하며 달렸다.

샹그릴라 호텔 주변에 사는 일부 주민들은 이른 아침부터 현장에 나와 역사적인 회담에 나서는 트럼프의 출발을 지켜봤다. 또 현지 대학에 다니는 남녀 유학생 3명도 취재진이 도열한 앤더슨 로드 끝부분에서 트럼프의 회담장행을 지켜보며 회담 성공을 기원했다.

한 유학생은 "역사적인 북미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져 통일의 물꼬가 트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