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中언론 "트럼프ㆍ김정은 만났다"…생중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펠라호텔 전경. <출처: 호텔 홈페이지>
<카펠라호텔 전경. <출처: 호텔 홈페이지>>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대면을 하자 중국 관영 매체들은 생중계와 신속한 보도에 나서면서 큰 관심을 보였다.

중국중앙(CC)TV는 이날 오전 9시(중국시간)부터 기존 방송을 중단하고 싱가포르 현지를 연결해 현장 기자의 해설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악수하는 장면을 생방송 했다.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머무는 숙소를 지도와 함께 보여주며 상세하게 소개한 뒤 양국 정상이 카펠라 호텔에서 악수하자 긍정적인 성과가 나오기를 기대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봉황TV는 김정은 위원장의 차량이 숙소를 떠나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 도착하는 장면부터 북미 정상의 악수에 이어 담소하는 장면까지 생중계하며 특별 프로그램을 편성했다.

이 방송은 해당 프로그램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역사적인 정상회담'이라는 제목을 달아 적잖은 의미를 부여했다.

신화통신은 속보를 통해 "북미 정상이 역사적인 악수를 했고 기념 촬영을 했다"면서 "양국 정상이 예상과 달리 짧은 악수를 했으나 외교적으로 볼 때 관례에 맞는 악수였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김 위원장은 인민복, 트럼프 대통령은 양복을 입었다"면서 "양국 정상은 통역만 대동한 채 일대일 단독 회담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환구시보(環球時報)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드디어 만났다며 북미정상회담 장면을 신속히 보도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