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트럼프, 단독회담 끝난 뒤 "매우 매우 좋았다…큰 딜레마 해결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미정상회담]트럼프, 단독회담 끝난 뒤 "매우 매우 좋았다…큰 딜레마 해결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일대일 단독 정상회담을 마친 뒤 "(회담이)매우, 매우 좋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 위원장과 약 35분에 걸쳐 단독회담을 마치고 나와 이같이 말했다고 AP,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과 김 위원장은 "훌륭한 관계(excellent relationship)"라면서 이번 회담을 통해 김 위원장과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다. 함께 협력해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예정된 45분보다 약 10분 일찍 단독회담을 마친 북미 정상은 참모들이 함께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예정된 45분보다 약 10분 일찍 단독회담을 마친 북미 정상은 참모들이 함께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예정된 45분보다 약 10분 일찍 단독회담을 마친 두 정상은 곧이어 참모들이 함께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