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지역을 혁신성장 거점기지로 만들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6·13 지방선거]지역을 혁신성장 거점기지로 만들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13일 치러진다. 앞으로 4년 동안 지방 자치와 교육을 이끌 4016명과 국회의원 12명이 유권자 선택을 기다린다.

주요 정당 모두 규제 혁파와 지역 일자리 창출 등 대표 공약을 제시했다. 선거 후 지역별 특성에 맞는 혁신 성장 거점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리는 전국 단위 선거인 만큼 결과에 따라 국정 운영 및 정계 개편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지방선거에는 유권자 총 4290만7715명이 △시·도지사 △시장·구청장·군수 △광역의원 △기초의원 △광역의원(비례) △기초의원(비례) △시·도교육감을 선택한다. 광역단체장 17명, 교육감 17명, 기초단체장 226명, 광역의원 824명, 기초의원 2927명, 교육의원(제주) 5명을 뽑는다.

서울 노원병과 송파을, 부산 해운대을, 인천 남동갑, 광주 서갑, 울산 북, 충북 제천·단양, 충남 천안갑과 천안병, 전남 영암·무안·신안, 경북 김천, 경남 김해을 등 12개 선거구 유권자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까지 총 8표를 행사한다.

선거는 1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만4134개 투표소에서 실시한다. 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혹은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랩(앱) '선거정보'에서 검색할 수 있다.

주요 정당은 '혁신 성장을 통한 지역 발전'을 공약을 앞세워 선거운동을 펼쳤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0대 공약 안에 '일자리 중심의 혁신성장'을 넣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도 '기업에 자유를, 지역이 바라는 일자리를'과 '활력 넘치는 바른 경제, 혁신으로 성장하는 희망 미래'를 각각 대표 공약으로 하여 선거운동을 벌였다.

선거 결과는 올해 2년차에 들어선 문재인 정부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여당이 압승한다면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 주도 성장 등 정책도 탄력을 받는다. 반대로 야당이 승패를 떠나 근소한 차이로 접전을 펼치면 문재인 정부는 국정 운영 동력을 상실할 수 있다.

민주당은 시·도지사 선거에서 9곳 이상 승리를 노린다. 제1야당 한국당은 TK(대구·경북) 등 6곳 이상 당선이 목표다. 여야 지도부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2일 접전 지역에서 지원 유세를 벌였다.

선거 후에는 내각과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통한 2기 정부가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선거 결과 등에 따라 민주당, 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주요 정당 지도부 개편도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소수 정당이 선거에서 이렇다 할 결과를 내지 못하면 정계 개편 촉매제가 될 수 있다.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지방선거 관심과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권 위원장은 “투표에 적극 참여해서 우리 삶의 질을 스스로 높여 나가야 한다”면서 “후보자 정책과 공약을 꼼꼼히 따져보고 비교해서 진정 우리를 위해 봉사할 일꾼이 누구인지 선택해 달라”고 당부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