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지켜보며 '흐뭇'...“밤 잠 이루지 못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미정상회담을 지켜보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을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시작된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북미정상회담]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지켜보며 '흐뭇'...“밤 잠 이루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는 잠 못 이루는 밤이었다”며 “우리에게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남북미 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주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기를 국민과 함께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시작 시간과 국무회의 시작 시간이 일치하면서 국무회의 직전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첫 악수를 나누는 역사적 장면부터 단독회담 모두 발언까지 실시간으로 지켜봤다.

청와대 의전비서관실에서 이러한 의견을 내 문 대통령이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무회의 시작 전에 북미정상이 만나는 장면을 시청하고 국무회의를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는 해놓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장 내 대형스크린과 TV 등을 통해 북미정상회담 생중계 장면을 시청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성조기와 인공기 앞에서 악수하는 장면에서는 환하게 미소를 짓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북미정상회담 성사 전까지 겪었던 각종 난관을 회상하듯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측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돌연 발표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회담 취소를 전격 발표하는 등 우여곡절을 거쳤다.

문 대통령은 미국 워싱턴을 찾아가 한미정상회담을 하고,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전격적으로 김 위원장을 만나 5·26 남북정상회담을 하는 등 중재 노력을 했다.

문 대통령은 생중계를 시청하며 깊은 생각에 잠기는 모습도 보였다. 북미정상회담 결과와 이후 비핵화 논의, 한반도 평화정착 등에서 역할을 고민한 것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의 고민은 전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나타났다. 문 대통령은 “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 문제가 정상 간 회담 한 번으로 일거에 해결될 수는 없다”며 “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과정이 완결될 때까지 남북미 간의 진정성 있는 노력과 주변국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 우리는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가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