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트럼프 "김정은은 똑똑한 협상가...자기 나라 매우 사랑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왼쪽부터)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업무오찬을 마친 뒤 산책을 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왼쪽부터)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업무오찬을 마친 뒤 산책을 하고 있다>

"매우 훌륭하고 매우 똑똑한 협상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140여 분에 걸친 단독·확대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마친 뒤 역사적인 공동성명을 채택하는 서명식에서 상대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칭찬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김 위원장을 보고 가장 놀란 게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위대한 인격에 매우 똑똑하다. 좋은 조합"이라며 "그는 그의 국민을 위해 협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에 대해 무엇을 알게 됐느냐는 질문에는 "김 위원장이 매우 재능있는 사람임을 알게 됐다"며 "또한 그는 자기 나라를 매우 사랑한다는 점도 알게 됐다"고 답했다.

북핵위기가 고조됐던 지난해 김 위원장을 '꼬마 로켓맨'으로 부르며 적대시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두 사람이 "아주 멋진 날"을 보냈다면서 "서로 두 나라에 대해 많이 알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매우 특별한 유대"를 갖게 됐다면서 "김 위원장과 함께 하게 돼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틀림없이 그럴 것"이라며 "우리는 여러 번 만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