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中 "북한, 안보리 결의 이행시 대북제재 조정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왼쪽부터)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국 외교부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지지를 표명하면서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를 이행할 경우 관련 제재를 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중요 당사국이자 정전협정 서명국으로 한반도 정전 체제가 평화체제로 전환되는 데 있어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며 '중국 역할론'을 분명히 했다.

겅솽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연합뉴스 기자가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한 중국 측의 평론을 요청하자 이러한 견해를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은 안보리 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집행하는 동시에 국제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면서 "안보리에서 통과된 유관 결의에 따라 북한이 결의를 이행하거나 준수하는 상황에서 필요에 따라 제재조치를 조정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관련 제재를 중단하거나 해제하는 것을 포함한다"면서 "중국은 제재가 목적이 아니라고 줄곧 주장해왔으며 안보리는 외교적 대화와 한반도 비핵화 노력을 지지하고 협조해야 하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에 체제안전 보장을 위해 미국이 주한미군 감축이나 한미 군사훈련 축소를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추진하는 과정에 북한의 합리적인 안전 우려를 중시하고 해결해야 한다"면서 "현재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는 중국이 제기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 사고에 따라 나아가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유관국들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북한의 합리적 안전 우려를 해결함에 있어 적극적인 조처를 해야 하며 중국이 이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겅솽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협정에 대해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중요 당사국이자 정전협정 서명국으로서 한반도 정전 체제에서 평화체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마땅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의 두 차례 방중이 미친 영향에 대해 "현재 정세를 보면 중국이 제기한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제의가 이뤄졌음이 입증됐다"면서 "중국은 호소와 노력, 각국과의 빈번한 접촉으로 한반도 정세를 현재로 이끄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해왔다"고 자평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해선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말했듯이 오늘 양국 정상이 함께 앉아서 평등한 대화를 한 것은 매우 중요하고 긍정적인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새로운 역사를 만든 것이며 중국은 이에 대해 환영하고 지지한다"면서 "이는 중국의 기대와 노력이 담긴 목표이기 때문이다"라고 언급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