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삼중음성유방암 치료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세칠화한 산화환원조절단백-1이 세포사멸을 촉발해 삼중음성 유방암 성장을 저해한 결과를 컴퓨터 단층 촬영과 발광 실험동물의 이미지. 사진출처=충남대학교
<아세칠화한 산화환원조절단백-1이 세포사멸을 촉발해 삼중음성 유방암 성장을 저해한 결과를 컴퓨터 단층 촬영과 발광 실험동물의 이미지. 사진출처=충남대학교>

국내 연구진이 난치성 유방암 치료기술을 개발했다.

충남대학교는 전병화·최성아 의과대학 교수팀이 아세칠화 한 산화환원조절단백-1을 이용해 삼중음성유방암(TNBC)을 치료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TNBC는 유방암의 15~20% 가량을 차지하는 질병이다. 여성호르몬 수용체 및 상피세포 성장인자-2(HER2) 단백질이 없고, 항호르몬 치료에 반응하지 않아 치료가 어려웠다.

연구팀은 동소위 이종이식 모델로 아세칠화한 산화환원조절단백-1을 유방암 세포막에 발현하는 진행성당화종말생성물수용체에 결합하면 암세포사멸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발광 형광 실험동물 이미징 시스템 및 컴퓨터 단층 촬영장치를 이용해 증명했다.

전병화 교수는 “임상시험을 거쳐 치료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글로벌 제약시장이 요구하는 부작용이 적고 치료효과가 높은 바이오의약품 요구에 상응하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