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靑 조직개편·개각' 수면 위로…여당 압승에 교체 폭 적을 듯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6·13 지방선거가 마무리되면서 청와대 조직개편과 정부 개각이 수면 위로 오를 전망이다.

앞서 청와대가 한 달 넘게 자체 조직진단을 실시한데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지방선거 후 부분 개각을 시사했다. 다만 집권 여당이 압승하면서 인사 교체는 소폭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진행하는 국무회의 모습<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진행하는 국무회의 모습<출처:청와대>.>

청와대는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사퇴한 일부 비서관·행정관 후임 인사와 맞물려 조직개편을 함께 단행할 전망이다. 청와대는 지난달 24일 “청와대 내 조직진단과 업무평가를 해 향후 조직개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총무비서관실과 민정수석실에서 평가 작업 중이다.

청와대 3실장 인사 교체 기류는 감지되지 않았다. 수석비서관급 인사 교체도 거의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게 청와대 안팎의 예상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수석 가운데 본인 스스로 사임을 희망하지 않은 한 교체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정책실 산하 업무 기능 개편 및 일부 조직 신설·통폐합 등은 이뤄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정부 출범 이후 저조한 정책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경제 및 일자리 분야에 조직 강화 차원 변화가 따를 수 있다는 관측이다.

내각 개편은 지난달 27일 유럽을 순방 중이었던 이 총리가 상당히 진척돼 있음을 밝혔다. 이 총리는 “장관 평가가 있었다. 부분 개각과 관련해 청와대와 이미 기초협의를 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미 각 부처 장관에 대한 평가를 마무리했고, 이 성적표를 근거 삼아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부처 장악력과 정책 추진에서 문제점이 제기된 장관이 우선 고려될 수 있다.

개각 규모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부처 장관을 평가했지만 크게 잘못한 게 없는 것으로 평가된 것으로 안다”며 “경질성 인사라고 보기 어렵다. 되더라도 극히 일부만 교체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이 총리도 “개각 규모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소폭' 인사를 예고했다.

김영록 전 장관이 전남지사 후보로 출마하면서 공석인 농림축산식품부의 후임 장관은 인선이 필요하다.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차기 당대표 후보로 현직 장관 2명이 오르내리면서 개각 변수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내각 개편이 시작되면 인사검증으로 다시 정국이 흔들릴 가능성도 높다. 청와대가 국민 눈높이에 맞춰 강화된 인사검증시스템을 마련했다지만, 청문회 과정을 순조롭게 거치긴 어려워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지방선거에서 압승한 만큼 청와대는 무리하지 않고 구멍만 메우는 정도 인사만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