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여당 압승 예상, 문 정부 국정동력 탄력...야권발 정계개편 가시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6·13 지방선거]여당 압승 예상, 문 정부 국정동력 탄력...야권발 정계개편 가시화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승리했다.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총 12곳에서 치러진 재보선에서 10곳에서 승리가 유력하다. 민주당이 '미니 총선'으로 불린 재보선에서 압승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지방선거발 정계개편이 가시화됐다는 분석이다. 민주당이 정국 주도권을 잡은 가운데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당장 지도부 개편, 분열 등 후폭풍에 직면했다.

13일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는 전국 12곳에서 진행된 국회의원 재보선 출구조사를 실시한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10곳에서, 자유한국당이 1곳에서 각각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충북 제천·단양은 경합세다.

민주당 압승으로 끝나는 분위기다. 서울 노원병 보궐선거 출구조사에서는 노원구청장 출신 민주당 김성환 후보가 60.9%, 서울 송파을에서는 최재성 후보가 57.2%를 얻었다. 부산 해운대을 윤준호 후보(54.4%), 울산 북구 이상헌 후보(52.2%), 경남 김해을 김정호 후보(68.5%), 광주 서구갑 송갑석 후보(85.1%), 전남 영암·무안·신안 서삼석 후보(72.4%)도 여유 있게 1위로 나타났다.

충남 천안갑 이규희 후보(56.8%), 충남 천안병 윤일규 후보(65.9%) 인천 남동갑 맹성규 후보(65.9%)도 사실상 승세를 굳혔다.

유일한 경합 지역은 충북 제천 단양으로 민주당 이후삼 후보가 47.6%, 한국당 엄태영 후보가 45.7%로 박빙 승부를 연출했다.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은 경북 김천에서는 한국당 송언석 후보가 55.1%로 최다 득표할 것으로 관측됐다.

출구조사 결과대로 마무리되면 민주당은 현재 119석에서 11석이 늘어난 130석을 확보한다. 자유한국당은 112석에서 한 석만 추가한다.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 들어서 처음으로 치러진 전국 단위 선거다. 정부는 물론, 진보·보수 진영에 대한 평가 성격이 짙은 만큼 정계 지각변동이 불가피하다.

민주당 의석 수는 범 진보로 분류되는 민주평화당(14석)과 정의당(6석), 민중당(1석)까지 합하면 과반이 넘는다. 사실상 평화당과 활동을 같이하는 박주현·이상돈·장정숙 등 바른미래당 의원(비례대표)과 무소속 손금주·이용호 의원까지 더하면 민주당은 156석이라는 우호 의석수를 확보한다.

한국당(113석)과 바른미래당(27석, 박주현·이상돈·장정숙 제외), 대한애국당(1석), 무소속 이정현·강길부 의원 연합으로 구축된 범보수(143석) 진영과 표결에 나설 경우 우위를 점할 수 있다. 구속 상태인 한국당 최경환·이우현 의원 거취에 따라 '범진보' 대 '범보수' 진영 의석수는 156석 대 141석까지 벌어질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세운 각종 개혁 과제와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여소야대' 한계를 절감한 민주당으로서는 큰 힘을 얻는다.

한국당은 대정부 견제력을 키운다는 전략에 차질을 빚게 됐다. '4곳 플러스알파'라는 당초 목표에 못 미치는 성적표를 받아들면서 보수대통합 주도 계획도 물거품이 됐다. 당장 이날 저녁 홍준표 당 대표가 사퇴 의중을 밝히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다.

광역단체·재보선에서 한 석도 얻지 못한 바른미래당은 최대 위기를 맞았다. 존재감을 과시하지 못하면서 분열을 예측하는 시선이 우세하다. 이 과정에서 한국당과 민주평화당은 의석수가 늘어나는 '어부지리' 상황을 맞을 수 있다.

윤태곤 정치평론가는 “한국당, 바른미래당 모두 이번 선거에서 성과를 내지 못했다”면서 “어느 깃발 아래도 보수 집결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정계개편을 둘러싼 혼란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