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한국당 TK서도 고전...민주당 약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유한국당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참패에 가까운 성적에 그쳤다. 민심은 철저하게 외면했고, 사실상 지역정당으로 전락했다.

광역단체장을 사수한 TK(대구경북)에서도 여당과 무소속에 위협을 받았다.

[6·13 지방선거]한국당 TK서도 고전...민주당 약진

전국을 휩쓴 더불어민주당은 TK에서도 선전했다.

이번 선거 개표결과, 한국당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대구시장과 경북지사만 배출했다.

홍준표 대표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제시한 '6곳+알파(α)'라는 목표는 '공허한 외침'이 돼 버렸다. 현직 광역단체장 6개도 수성하지 못했다.

대구·경북의 승리도 압승은 아니었다. 대구와 경북에서 민주당 임대윤 후보와 오중기 후보는 각각 30%대 득표율을 기록하며 한국당 후보를 위협했다.

대구는 4년 전인 2014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의 김부겸 후보가 40.3%를 얻은 데 이은 또 한 번의 사실상 40% 득표다. 민주당의 당세가 확장하고 있다.

경북에서 민주당의 약진은 더욱 두드려졌다. 오중기 후보가 4년 전 새정치민주연합 간판을 달고 경북지사 선거에 나섰을 때만 해도 14.9% 얻는 데 만족했다. 이번에는 그보다 두 배 이상의 득표력을 보였다.

지난 1995년 첫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진 이후 단 한 차례도 민주당에 자리를 내주지 않았던 부산·울산·경남(부울경) 모두를 민주당에 내줬다. 부울경 역시 한국당의 전통 텃밭이었다.

홍준표 대표가 두 번 큰절을 하고, 후보들이 '한번더 기회를 달라'고 읍소했으나 모두 외면당했다.

이철우 후보가 경북지사 선거에 나서면서 보궐선거가 치러진 경북 김천은 송언석 후보가 무소속 최대원 후보를 눌렀다. 다만 득표율에서 1%포인트(P) 차이도 나지 않은 진땀승리였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