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강원·제주권 반응과 과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강원과 제주민심의 선택은 현 단체장의 연임이다. 각각 민주당,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다.

[6·13 지방선거]강원·제주권 반응과 과제

강원도는 최문순 더불어민주당 강원지사가 정창수 자유한국당 후보를 제치고 3선에 성공했다.

최 지사의 당선은 도정사상 사상 첫 여당 도지사의 도정 운영 의미를 부여한다.

도내 정치 지형이 바뀌면서 18개 기초단체 중 절반이상이 같은 당이고, 도의회도 여대야소 체제를 갖추며 도정 수행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최 지사의 민선 7기 도정은 남북관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최문순 강원지사 당선인은 “남북 평화가 도정 제1과제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강원도가 분단시대 큰 피해를 받았는데,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시대에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공약으로 동해북부선과 금강산 관광 재개, 춘천∼철원∼북한 원산 간 고속도로 개설, 동해안 남북공동어로구역 설정 등을 내세웠다.

강원상공회의소 등 강원 경제계도 남북관계가 강원도가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이라는 데 동의한다. 현장과의 소통을 통해 공약 실행력을 높이자고 요구하고 나섰다.

레고랜드의 차질없는 진행과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미래 먹거리 창출이 시급한 과제라는 시각도 있다.

[6·13 지방선거]강원·제주권 반응과 과제

제주도에서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무소속으로 출마해 제주도민의 선택을 받았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을 지낸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제치고 연임에 성공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당선인은 △중국 자본의 제주 난개발 투자 제동 △지속가능한 제주 실현 △공공분야 청년일자리 1만개 창출 등 주요 공약에 드라이브를 걸 전망이다. 원 지사는도 “도민 삶의 밥상을 차리는 일, 일자리와 복지에서 제주의 특별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제주상공회의소는 원 지사에게 자영업자의 안정적인 경영여건 조성과 강소기업 육성 필요성을 주문했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는 패러다임 전환도 과제로 제시했다.

무소속 단체장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지가 도정 운영의 관건이다. 국회의원 3명을 포함해 민주당이 도의회 다수당을 차지하기 때문에 도정 운영이 쉽지 않다는 우려도 있다.

강원=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