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서울지식재산센터, 오는 13일까지 'IP나래프로그램' 신청자 모집…IP기술개발 및 경영 컨설팅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이하 SBA)이 산하 서울지식재산센터를 통해 유망기술 보유 중소기업의 지식재산권(IP) 경영을 지원, 창업·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SBA 서울지식재산센터 측은 오는 13일 오후 6시까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IP나래프로그램’의 신청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IP나래프로그램'은 창업 후 7년 이내 중소기업과 전환창업을 준비중인 중소기업에게 보유기술에 대한 지식재산 기반 기술·경영 컨설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약 100일간의 전문가 밀착 컨설팅을 통해 기존 보유기술의 신속한 권리화와 파생적인 유망기술의 개발을 유도, 창업·중소기업의 안정적인 경영을 유도한다는데 의의가 있다.

세부적으로는 특허기술 및 지식재산기반 경영관점에서 기초조사를 진행, 이후 △보유기술에 따른 유망기술 도출 △IP 분쟁예방 전략 제시 △강한 특허권 확보 △특허 포트폴리오 전략 제시 등 'IP기술전략' 부문 지원과 △세부진단 바탕의 IP관리·사업화 전략  △IP활용 전략  △IP 브랜드/디자인 전략 제시 등 맞춤형 컨설팅 형태의 'IP경영전략' 부문 지원이 진행된다.

SBA 서울지식재산센터, 오는 13일까지 'IP나래프로그램' 신청자 모집…IP기술개발 및 경영 컨설팅 지원

또 컨설팅 진행 과정에서 핵심특허 및 공백기술 도출 후 발생되는 기술 분야에 대해, 협력기관(특허법인 등)을 통한 특허출원으로 신속한 권리화를 추진하는 것도 병행지원된다.

'IP나래프로그램' 신청자격은 창업 후 7년 이내 또는 전환창업 후 5년 이내의 중소기업 중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이라면 어느 곳이나 가능하며, 오는 13일 오후 6시까지 서울지식재산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임학목 SBA 기업성장본부장은 "전문가의 밀착형 컨설팅을 제공함으로서 창업기업의 생존력과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한다"며 "신규 R&D 및 강한 특허권을 창출하는 IP기술전략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고, 경영상의 애로를 IP로 해결하는 IP경영전략으로 기업 생존력이 제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BA 서울지식재산센터는 올해 2회에 걸친 'IP나래프로그램' 운영을 토대로 총 31사의 지원을 진행할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