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고 똑똑한 농촌, '농업기술박람회'에서 만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에게 농업과 농촌 매력을 알리고, 농업인에게는 미래 농업을 상상해 볼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젊고 똑똑한 농촌, '농업기술박람회'에서 만나다

농촌진흥청은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간 '농업의 혁신, 그 희망을 보다'라는 표어 아래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2018 농업기술박람회'를 경상남도와 공동 개최한다. '젊고 똑똑한 농업과 농촌'에 초점을 맞춰 농업은 어렵고 힘들다는 인식을 바꾸기 위해 청년층 관심을 끌 만한 주제로 구성했다.

청년 농업관에서는 일자리 소개는 물론 창업 교육과 운영, 지원, 성공 사례까지 한눈에 볼 수 있다. 농업생명과학교실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참깨 인공교배, 곤충과 물벼룩 관찰 등 평소에 접하기 힘들었던 생명과학 분야를 체험할 수 있다. '청년농업인네트워크 멘토-멘티 소통 콘퍼런스' '청년 농업인 포럼' '도전! 농업 골든벨' 등 농업 유망주를 위한 시간도 마련했다.

스마트농업관·첨단생명공학관은 농업인이 생산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첨단·고부가가치 농업 기술을 소개한다.

건강관리에 관심이 많은 현대인을 위한 치유농업체험관·건강·기능 농식품관·농촌자원체험관에서는 치유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반려동물에 관한 정보도 알 수 있다. 이와 함께 먹으면서 입이 즐겁고 땀 흘리며 몸도 가벼워지는 체험 시간도 마련했다.

'2018 농업기술박람회'에는 관심 있는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입장료나 체험비는 모두 무료다. 단, 한정된 좌석 사정으로 일부 프로그램은 누리집에서 미리 등록하고 이용할 수 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