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선박, 700MHz로 재난안전 통신 가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TE-M을 쓰는 이내비게이션 개념도
<LTE-M을 쓰는 이내비게이션 개념도>

민간 선박이 공공안전망 주파수 700㎒로 다른 선박과 재난안전 통신을 할 수 있게 됐다.

한국형 이내비게이션사업단(이하 사업단)과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는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체계 구축 사업설명회'에서 이 같은 방침을 공개했다.

사업단 관계자는 “해상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주변 선박이 긴급 구조 등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지만 민간 선박이 사용하는 초단파(VHF)는 상호 채널이 맞지 않으면 무용지물일 뿐만 아니라 육지에서 30㎞ 이상 멀어지면 인터넷 통신도 되지 않는다”며 민간 선박의 700㎒ 사용 필요성을 설명했다.

대상은 국내 선박 약 7만대다. 선박마다 데이터 통신을 위한 라우터를 설치, 태블릿PC 형태 단말로 이내비게이션을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해양수산부와 사업단은 민간 선박이 700㎒를 재난안전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지를 국가정보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논의했다. 공공안전망 주파수는 해경과 지방자치단체 등 재난안전기관만 사용할 수 있고 공공안전망 용도로 할당한 700㎒ 대역 민간 활용에 따른 보안 우려 등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논의 끝에 선박 재난안전용으로 활용하는데 문제가 없다고 결론, 민간 선박 700MHz 활용을 허용했다.

해수부는 이르면 3분기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구축' 본사업을 발주한다. 총 예산은 1118억원이다.

이내비게이션은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종합 안전체계다. LTE를 바다 환경에 맞게 개량한 LTE-M을 통신망으로 활용한다. 사업단은 데이터 통신 기능을 활용, 단순한 음성통신뿐만 아니라 전자해도, 기상도 등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