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NICE평가정보, '창업기업 투자용 기술평가'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전문 기술신용평가기관 NICE평가정보와 우수 창업기업의 성장촉진에 나선다.

SBA측은 지난 20일 NICE평가정보와 '창업기업 투자용 기술평가'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투자용 기술평가를 통해 유망 창업기업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을 기울이는데 힘을 모은다는 취지로 진행된 것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특히 전문 심사자와 고도화된 평가 인프라를 바탕으로 한 전문적인 기술신용평가기관인 NICE평가정보의 평가를 토대로, 투·융자와 IP금융 등 기술금융과 함께 SBA가 진행해온 비즈니스인큐베이팅·청장년 창업지원·액셀러레이팅 등 창업지원 사업들을 탄력적으로 진행해 초기 스타트업들의 안정적인 성장을 유도한다는 뜻이 담겨있다.

양측은 이번 MOU 이후 △우수 창업기업 투자 및 육성을 위한 상호 연계 시스템 구축 △투자유치 목적으로 대상기업 및 보유기술을 평가하는 투자용 기술평가 진행  △기타 상호발전을 위해 필요한 업무 및 사업에 대한 협력 정밀 역량분석과 후속 투자유치 등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고봉진 SBA 창업본부장은 "NICE평가정보와의 이번 협약을 통해 유망 창업기업의 역량을 객관적으로 분석하고 후속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SBA는 앞으로도 창업기업을 성장시키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