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업포커스] 블록체인벤처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기업포커스] 블록체인벤처스

블록체인벤처스(대표 김웅겸)가 게임용 암호화폐를 개발하고 있다. 3분기 중에 가상통화공개(ICO)를 추진한다. 게임에서 활용할 수 있는 게임엑스코인(GXC)이 대상이다. GXC는 국내 첫 EOS 기반 암호화폐다.

김강석 전 블루홀 대표와 최관호 엑스엘게임즈 대표가 어드바이저로 참여했다. ICO부터 하지 않고 해커톤에 참여, 기술을 테스트했다. 기축통화 개념을 도입, 각 게임에서 얻은 암호화폐를 탈중앙화거래소(DEX)에서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다.

이 암호화폐는 기존 게임에 블록체인을 접목, GXC를 구현한다. 게임사는 GXC가 제공하는 SDK/API를 통해 빠르게 게임에 적용할 수 있다. GXC 코인을 구매해서 게임에 이용할 수 있는 토큰으로 교환한다. 전체 코인 양은 게임사가 조절할 수 있다.

블록체인벤처스는 게임사 중심 연합군을 구성했다. 네오위즈 블레스스튜디오, 엑스엘게임즈, 엔터메이트, 한국모바일게임협회, 스카이피플, 와이와이게임즈, 슈퍼플래닛, 넬비스게임즈 등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리그오브레전드 빌링솔루션 보유사 페이레터, 법무법인 세움과도 함께한다. 앞으로 양호한 블록체인 게임을 위해 게임사 투자도 병행한다.

블록체인벤처스는 최근 블록체인 기반 데모 D게임 GXC 퀘스트, 게임X젤리, 게임X로그를 선보였다. DEX도 공개했다. DEX에서 게임 암호화폐와 GXC코인을 교환할 수 있다. 암호화폐 지갑을 통해 보유 토큰과 연동 게임을 관리한다.

김웅겸 블록체인벤처스 대표는 “올해 안에 세계 최초로 3개 이상 게임과 함께 론칭한다”면서 “게임사와 협업 마케팅을 통해 사용자를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래기업포커스] 블록체인벤처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