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업포커스]지니너스, AI로 한국인 질병 예방 패러다임 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니너스(대표 박웅양)가 한국인 유전 특성을 반영한 인공지능(AI) 기반 질병 예측 서비스를 출시한다. 2020년까지 정밀의료 핵심 액체 생체검사 기술도 상용화해 글로벌 시장에 뛰어든다.

지니너스는 국내 최고 수준인 삼성서울병원 유전체 분석 역량을 이식한 스타트업이다. 삼성서울병원 유전체연구소장이자 4차산업혁명위원회 헬스케어특별위원장으로 있는 박웅양 교수가 창업했다.

삼성유전체연구소 연구원이 유전체를 분석하고 있다.(자료: 삼성서울병원)
<삼성유전체연구소 연구원이 유전체를 분석하고 있다.(자료: 삼성서울병원)>

출시를 앞둔 서비스는 주요 암을 포함한 당뇨·고혈압 등 만성질환 환자 유전체를 분석, 질병 진단과 발병 확률을 제공한다. 한국인 코호트 정보를 분석해 유전 요인, 질병 발생 상관관계 및 확률을 도출하는 AI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시장이 형성되는 개인의뢰유전체분석(DTC) 영역보다 병원 건강검진센터나 진료 영역을 염두에 둔다. 의료 현장에 직접 제공해 질병 조기 발견과 예방은 물론 최적 치료 약물 선택 등 치료 분야에 접목한다. 국내 2~3개 병원에 우선 공급한다.

국내 유전체 분석 권위자가 창업했고 최고 수준 병원이 담보한다는 점에서 신뢰성을 확보한다. 의사가 유전체 분석 콘텐츠를 개발하면서 임상 활용 연계성을 높인다. 시장 안착 결과에 따라 병원 내 창업 성공 사례로 주목받는다.

장기로 액체 생검 기술도 상업화한다. 액체 생검은 조직 검사가 아닌 혈액으로 질병 정보를 알아낸다. 암 치료 후 남아 있는 암 세포를 확인하는 것도 용이하다. 저비용 고효율 검사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기술을 상용화, 각종 암 진단에 활용한다. 한국인에 맞는 암 발병과 치료 연구는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까지 염두에 둔다.

지니너스 로고
<지니너스 로고>

올해 서비스 출시와 영업 등으로 사업 기반을 다지는데 주력한다. 질병 예방을 위해 유전체 정보뿐만 아니라 사물인터넷(IoT) 기기로 생활습관 정보를 활용하는 방법도 강구한다. 매출은 내년부터 본격 발생한다. 내년 매출 목표는 10억원이다.

박웅양 지니너스 대표는 “임상 영역에 전문 유전체 분석 정보 제공이 목표”라면서 “하반기부터 병원 검진센터를 우선 서비스하게 된다”고 말했다.


<기업현황>

[미래기업포커스]지니너스, AI로 한국인 질병 예방 패러다임 연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