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SPP2018, 국내 콘텐츠 해외진출 든든 교두보 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개최하는 '국제콘텐츠마켓 SPP(Seoul Promotion Plan) 2018'이 역대 최대 규모의 참가라인업과 풍성한 프로그램들로 글로벌 업계를 향한 국내 콘텐츠 기업들의 비상을 응원한다.

SBA측은 오는 21~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릴 'SPP2018'의 주요 행사프로그램과 바이어 라인업을 공개, 행사의 성공적인 진행을 예고했다.

'SPP'는 글로벌 콘텐츠업계 종사자들이 서로 만나 유력 콘텐츠의 판매·구매는 물론 공동제작, 투자유치 등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마련하는 네트워킹 행사다. 올해는 총 26개국 328개사 참가 및 3280만 달러의 수출계약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해에 힘입어 그 규모를 더욱 확대하면서 '글로벌 콘텐츠마켓'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해나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경쟁부문, 1:1 비즈니스 매칭, 스포트라이트, 국제 컨퍼런스, 콘텐츠 파트너스데이 IR, 이그나이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디즈니·카툰네트워크·터너 등 전통의 빅바이어와 넷플릭스·아이치이·텐센트 등 뉴미디어 플랫폼, 중국 UCC 플랫폼 '비리비리(BiliBili)'· 중화권 웹툰플랫폼 '콰이칸'·'네오바자르' 등 신흥 바이어까지 글로벌 바이어들과 국내 기업들의 비즈니스 소통을 이어가며 '국내 콘텐츠의 해외진출 확대'를 촉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먼저 컨퍼런스에서는 넷플릭스의 가족&어린이 콘텐츠 담당자가 연사로 나서는 '넷플릭스, 한국의 이야기를 전 세계로' 세션 등을 비롯한 다양한 글로벌 콘텐츠 리딩기업들의 강연이 진행돼, 현장을 찾는 기업관계자들에게 실질적인 정보와 통찰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그나이트에는 텐센트, IIE STAR, CJ E&M, 콤마스튜디오, 스튜디오 게일 등 다양한 기업이 참여한다. 특히 CJ E&M, 중국 따디 시네마 그룹, 콰이칸만화, 텐센트 만화 등 영화 및 웹툰 업계의 유명한 기업과 파트너십을 통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IIE STAR는 이번 SPP에서 한중 웹툰 콘텐츠 공동투자 OSMU 사업 설명회 및 협약식, '언어의 온도' 제작발표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공개 피칭 형식으로 진행되는 경쟁부문은 애니메이션 컴피티션과 웹툰어워드 별로 대상, 최고기획상, 최고창의상 수상작을 선발할 예정이며, 콘텐츠 관련 국내외 빅 바이어와 SPP 참가사 간 1대1 비즈니스 매칭도 이뤄져 글로벌 진출을 향한 업계의 다양한 교류를 이뤄낼 것으로 예상된다.

박보경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올해 SPP는 넷플릭스 등 한층 강화된 바이어 라인업과 다양한 컨퍼런스가 예정되어 있어, 기업들의 해외 진출에 더욱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SPP는 국내 애니메이션과 웹툰 콘텐츠를 위한 최고의 해외 진출로로서의 역할을 지속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