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신직업 스타트업스쿨 '린스타트업 특화과정' 마무리…신속·안정적 사업모델 개발 독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 맞춘 '린스타트업'으로 미래 성장동력 자원을 마련한다.

SBA측은 지난 14일 신직업 스타트업스쿨 '린스타트업 특화과정'이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린스타트업 특화과정'은 최소의 시제품 또는 서비스 플랫폼(MVP)를 신속히 제작개발, 반응을 보며 창업을 진행하는 '최소비용 최대성과' 창업방법인 '린스타트업' 방식을 전수하는 과정이다.

이 과정은 총 30명의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지난달 17일부터 5주간(30시간) 프로그램으로 진행, 창업자들의 사업모델 신속검증과 3개월 내 창업실행, 지속성장 등을 지원해주는 형태로 진행됐다.

특히 싸이월드 창업자 이동형 대표와 '협동조합 피플스노우' 전문가들을 주축으로, 조성주 KAIST 교수, 서원준 셀메이트 대표, 김주윤 닷 대표 등 스타트업 관계자들의 강의와 노하우전수가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과정 간 교육생들은 스타트업 창업 기본부터 초기고객 개발, 서비스 설계 및 MVP 제작, 비즈니스 프로세스 설계, 사업계획서 작성 등 이론교육 참여와 프로젝트형 실습 프로그램을 병행함으로써 사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했다.

정익수 SBA 서울신직업인재센터 본부장은 "올해 스타트업 교육과정의 핵심목표는 글로벌 시장에 진출 가능한 스타트업 창업자 육성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경쟁환경에서 줄어드는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급성장하는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것이 해결책이다"라며 "이런 스타트업 창업자 육성은 서울의 미래 성장 및 일자리를 위해서 꼭 필요한 일이며, 향후 보다 많은 서울의 젊은이들이 스타트업 창업자로서 꿈을 이뤄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