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KOFAS) 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기계산업진흥회
<한국기계산업진흥회>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는 11일부터 1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2018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KOFAS)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KOFAS 2018은 진흥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행사다. 18회를 맞이한 올해 행사에서는 '디지털 제조혁신(Digital Manufacturing Innovation)'이라는 주제로 국내외 자본재산업이 나가야 할 제조혁신 방향을 제시한다.

독일, 대만, 미국, 중국 등 13개국 259개사가 참여해 819부스를 꾸렸다. 품질경쟁력과 생산성 제고를 위한 디지털 융합제품을 포함, 자동화기기·가공기기·제어계측기 등 약 2000개 품목을 선보인다.

전시는 SFA·모션컨트롤, 유공압·펌프, IT융합·디지털산업·3D프린팅, 발전플랜트·에너지·환경, 금속가공기기·금형, 제어계측·시험검사기기 등 8개 전문 전시관으로 구성된다.

디지털 기술을 제조공정에 적용, 생산성을 향상시킨 대표 사례를 직접 확인하고 경험해볼 수 있다. 전시회에서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데이터 전송장비, 센서, 제어기, 측정기, 모터,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3D프린터, 지능형 반도체장비, 협동로봇 등 디지털 융합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각종 디지털 솔루션 기반 제품을 생산해 품질 경쟁력을 강화한 건설기계, 베어링, 펌프, 공구, 가공기계 등 품목도 선보인다.

CAD·CAM·CAE·MES·PLM 등 제조 엔지니어링 솔루션을 비롯해 첨단 IT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관련 제품으로 디지털 제조혁신이 나갈 길을 모색한다. '자본재산업 발전유공 포상식 및 개막식' '설계제조 솔루션 세미나' 'LPR 글로벌 초청 해외바이어 수출상담회' '해외 벤더등록 설명회와 수출상담회' 등 부대행사도 개최된다.

진흥회 관계자는 “1985년 이래 올해 18회를 맞은 KOFAS는 국내 최대 자동화산업 전시회로 성장해왔다”면서 “디지털 제조혁신을 선도하고 업계 비즈니스 창출을 위한 연결의 장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