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니꼬동제련, 페루기업과 10억달러대 동광석 공급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S니꼬동제련은 페루의 광산기업 민수르와 '미나 후스타 동광산 장기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측은 이날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조인식을 갖고 동정광과 전기동 구매계약을 마쳤다.

LS니꼬동제련, 페루기업과 10억달러대 동광석 공급계약

계약 기간은 총 10년이다. 계약 규모는 거래 물량 56만t에 금액 규모 10억달러(약 1조1300억원)에 이른다.

LS니꼬동제련은 2021년부터 2030년까지 미나 후스타 광산에서 생산하는 동정광을 매년 5∼6만t씩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된다. 동정광은 선광 작업을 거쳐 순도가 높아진 동광석을 뜻한다.

미나 후스타에서 생산하는 동정광은 순도가 40%다. 순도가 20%대인 일반 동정광의 2배에 가까워 기존 원료보다 높은 생산효율이 기대된다고 회사는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부가 수익 창출도 기대된다. 미나 후스타 광산 인근에 세워지는 습식제련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동 총 15만6천t(연간 1만5천t)을 판매할 수 있는 권리도 확보했다.

이번 계약에서 정책금융기관인 한국수출입은행은 원활한 계약 체결을 위해 지난달 미나 후스타 프로젝트에 2억달러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방식 금융지원 제공을 결정한 바 있다.

도석구 LS니꼬동제련 사장은 “고품위 원료 확보를 통해 안정적 생산 기반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도와준 민수르 측에 감사하다”며 “두 회사가 함께 성장하는 파트너십을 견고히 키워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