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美암호화폐업계, 워싱턴 로비단체 '블록체인 협회' 결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에 기반을 둔 스타트업과 투자자들, 또 암호화폐 거래소 등이 미국 정치권과 규제 당국을 상대로 한 첫 공식 로비 단체를 결성했다.

명칭은 암호화폐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에서 이름을 따 '블록체인 협회'로 정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2일 "암호화폐 업계가 투자자들의 수요 급증만을 기다리지 않고 연방 의회 및 규제기관을 설득해 제도권 틀 안에서 새로운 붐을 조성하려 한다"고 말했다.

협회에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 서클 등이 참여했고, 블록체인 스타트업인 프로토콜 랩스, 디지털 화폐 그룹(DCG)과 폴리체인 캐피털 같은 투자자들도 창립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협회의 첫 고용인은 올림피아 스노우 상원의원(메인주·공화)의 보좌관 출신인 크리스틴 스미스라고 WP는 전했다.

최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암호화폐 헤지펀드 등에 대해 벌금을 부과하고 연동상품에 대한 거래를 정지하는가 하면, 뉴욕 금융당국은 달러와 연동된 암호화폐를 승인하는 등 암호화폐 관련 정책이 일관성이 없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WP는 "암호화폐 기반 기술(블록체인)은 금융 규제에 새로운 질문을 제기한다"면서 "SEC의 규제나 의회의 암호화폐 관련 청문회 개최 등은 이 분야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인베이스의 수석 법률담당 책임자인 마이크 렘프레스는 "블록체인 협회는 정책 입안자들에게 필요할 경우 우리는 규제를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음을 알게 할 것"이라며 "우리는 기존 체제와 게임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시간 테스트'를 견뎌낼 법적 규제 시스템을 개발하려 한다"고 말했다.

워싱턴의 암호화폐 싱크탱크인 코인센터의 제리 브리토는 "분명한 목적을 가진 이런 단체의 발족은 산업이 성숙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평가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