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고성능N' 슈퍼바이크 월드챔피언십 '세이프티 카' 공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가 세계적 모터사이클 경주 대회인 '슈퍼바이크 월드 챔피언십(WorldSBK)'에 내년 시즌부터 공식 세이프티 카로 고성능 'N' 차량을 공급한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차가 지난 7일 이탈리아 미사노 월드 서킷에서 슈퍼바이크 월드 챔피언십(WorldSBK)측과 공식 세이프티 카 공급 협약을 맺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마크 사우리나 슈퍼바이크 월드 챔피언십 커머셜 & 마케팅 디렉터(왼쪽)와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성능사업부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현대차가 지난 7일 이탈리아 미사노 월드 서킷에서 슈퍼바이크 월드 챔피언십(WorldSBK)측과 공식 세이프티 카 공급 협약을 맺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마크 사우리나 슈퍼바이크 월드 챔피언십 커머셜 & 마케팅 디렉터(왼쪽)와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성능사업부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1988년부터 시작된 슈퍼바이크 월드 챔피언십은 매 시즌마다 미국과 영국·이탈리아·스페인 등 세계 12개국의 유명 레이스 트랙을 순회하며 열리는 대표적 모터사이클 경주 대회다.

경주용 모터사이클이 아닌 일반 소비자도 구매할 수 있는 모터사이클을 개조해 경기를 진행하기 때문에 모터사이클 제조사의 경쟁도 치열하다. 매 경기 현장 관람객이 약 5만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양산형 모터사이클 경주 중 가장 등급이 높은 대회다.

현대차 고성능 'N' 차량으로 운영될 세이프티 카는 사고 등 돌발 상황 발생 시 레이스 트랙에 투입돼 경주 속도를 조절하는 등 경기 전반을 운영하는 스포츠 경기의 심판과 같은 역할을 하는 차량이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성능사업부장은 “이번 공식 세이프티 카 공급은 글로벌 고객에 현대차 고성능 'N' 차량의 성능을 알리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대차는 이와 별도로 슈퍼바이크 월드 챔피언십과 파트너십을 맺고 고객 대상 경기 관람 기회는 물론 경주가 진행되는 레이스 트랙에서 시승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유럽에서 'i30 N'을 선보인데 이어 올 6월 국내에서도 '벨로스터 N'을 출시했다. 두 모델 모두 시장의 기대를 넘어서는 판매량을 기록해 주목을 받았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