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銀, 창원시와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NK경남은행(행장 황윤철)이 창원시와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협력 협약'을 12일 체결했다.

황윤철 BNK경남은행장(오른쪽)과 허성무 창원시장.
<황윤철 BNK경남은행장(오른쪽)과 허성무 창원시장.>

이번 협약에 따라 BNK경남은행과 창원시는 창업·일자리 창출 플랫폼를 구축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대외기관협약대출(고용우수기업자금)(400억원)·창업보육센터입주업체 창업지원대출(500억원)·신용보증서담보대출(100억원) 등 총 한도 1000억원 규모 대출을 조성한다. 창원시 관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소기업·일자리 창출기업·소상공인이 대상이다.

이용 부담을 덜기 위해 대외기관협약대출(고용우수자금)과 창업보육센터입주업체대출ㆍ창업지원대출은 0.7%~0.9%포인트(p)까지 추가 금리를 감면한다.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에서 보증서를 발급받은 경우 0.2%p까지 보증료를 지원한다.

황윤철 행장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희망 지원, 지역 일자리 마련, 경제부분 시민 소통 활성화 등을 위한 창원시 서민경제 살리기 7대 프로젝트가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