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주년 창간기획]<설문조사>흔들리는 4차 산업혁명…오피니언 리더 절반 정부 불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문재인 정부 4차 산업혁명 대응 정책을 두고 오피니언 리더 절반이 불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전자신문이 기업 임원 상대로 진행한 설문조사 내용이다. 전체 응답자 269명 중 50.2%가 4차 산업혁명 정책을 부정적으로 봤다. 이 중 18.6%는 '매우 잘못하고 있다'고 혹평했다. 나머지 31.6%는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긍정적 평가는 15.6%에 그쳤다. 1.8%는 '매우 잘하고 있다', 13.8%는 '잘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통'이라고 말한 응답은 34.2%로 집계됐다.

불신의 골은 갈수록 깊어진다. 넉 달 전 비슷한 주제 설문조사 결과보다 평가가 더 야박해졌다. 당시 조사는 벤처기업협회, 전자신문이 공동 실시했다. 벤처기업 383곳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때만 해도 긍정적 답변이 39.2%로, 부정적 평가 20.4%를 크게 앞질렀다. '매우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도 10%에 육박했다.

중소·벤처기업 육성과 창업 지원 정책 불만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 두 가지 정책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고 있다는 의견이 45.2%에 달했다. 보통이라고 밝힌 37.4%를 빼고 나면 17.4%만 잘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청와대가 단행한 자영업비서관 신설 견해도 물었다. 경제 정책 추진에 미칠 영향을 묻는 질문이다. 결론적으로 찬반이 혼조세를 보였다.

보통이라는 답이 34.9%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바람직하다'(25.3%), '바람직하지 않다'(22.3%), '매우 바람직하지 않다'(14.5%), '매우 바람직하다'(1%) 순이다.

문헌규 에어블랙 대표는 “스타트업 스스로 협의체를 통해 자발적 정책 참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정부는 실효성 있는 정책 홍보를 위해 기존과 다른 상호 간 소통 창구를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표1>문재인 정부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응답 269명)

<표2>중소벤처기업 육성 및 창업지원 정책에 대한 평가(응답 270명)

<표3>경제 정책 추진 관점에서 자영업비서관 신설 등 청와대 조직 개편(응답 269명)

[36주년 창간기획]&lt;설문조사&gt;흔들리는 4차 산업혁명…오피니언 리더 절반 정부 불신
[36주년 창간기획]&lt;설문조사&gt;흔들리는 4차 산업혁명…오피니언 리더 절반 정부 불신
[36주년 창간기획]&lt;설문조사&gt;흔들리는 4차 산업혁명…오피니언 리더 절반 정부 불신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