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희망 프로젝트]<585>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ettyImages
<GettyImages>

4차 산업혁명의 주역으로 블록체인 기술이 부상했습니다. 암호화폐 거래소까지 생기면서 이른바 전자화폐에 대한 관심도 뜨겁습니다. 비트코인이란 말도 한번 정도는 들어봤을 겁니다. 비트코인은 중앙통제기관이 없는 P2P기반 디지털 화폐입니다. 2009년 사토시 나카모토(가명) 프로그래머가 개발했습니다. 2013년 가격이 90배 이상 급등하면서 관심을 받기 시작했는데, 최근 비트코인 연관어로 블록체인이 거론됩니다. 블록체인 기술은 무엇인지에 대해 알아봅니다.

Q:블록체인 기술은 무엇인가요.

A:블록체인은 분산원장(Distributed Leader)기술로 거래 정보를 기록한 원장을 금융기관 등 특정 기관의 중앙서버가 아닌 'P2P(Peer to Peer)' 네트워크에 분산합니다. 이를 통해 똑같은 거래 장부를 여러 사용자가 나눠 보관합니다. 거래 때마다 이를 대조해 조작이나 위조하기 불가능하게 만든 기술로 보면 됩니다.

과거에는 이중 사용 문제 때문에 전자거래에 도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A씨가 인터넷으로 10만원짜리 가방을 주문했다고 가정하면 A씨 통장 잔고는 10만원뿐입니다. 용돈이 떨어진 A씨는 거래를 조작하기 위해 판매자에게 10만원을 송금하고 곧바로 본인 명의 다른 계좌에도 10만원을 송금합니다. 컴퓨터 네트워크 특성상 어떤 거래가 먼저 분산원장에 인식될지 알 수 없다는 점을 노린 것입니다.

이 경우 어떤 사용자에게는 판매자와 거래가 먼저 인식되고, 다른 사용자에게는 A씨의 꼼수 거래가 먼저 인식됩니다. 하지만 과거에는 사용자간 합의 절차가 없었기 때문에 어떤 거래가 공식적으로 인정돼야 하는지 정할 수 없었습니다. 때문에 판매자가 가방을 보내고도 돈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반면에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네트워크 사용자 사이에서 거래 순서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게 됩니다. 때문에 이중사용 문제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Q:암호화폐는 무엇인가요?

A:암호화폐란 화폐 발행 및 거래 승인 과정에서 암호화 기술을 사용하는 화폐시스템을 뜻합니다. 기존 시스템과 달리 금융기관 존재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기존 금융기관에 대한 불신, 높아지는 금융시장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해 공개키 암호방식을 이용해 만든 화폐로서 투자자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암호화폐는 신용을 대신해 암호화 기술에 기반한 전자지불 시스템을 사용합니다. 신용기관 없이 거래가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중앙기관 혹은 중앙은행 개입을 배제하기 위해 클라이언트 서버모델 대신 P2P 네트워크 기술을 이용합니다. 거래 기록 및 거래 최종승인 등을 암호화하고 네트워크 참가자 공동 보고하는 형태입니다.

Q:블록체인의 활용도가 높을 것 같은데요. 어떤 분야에 적용이 가능한가요.

A:비트코인이 내재한 블록체인 기술 가능성은 전 산업군으로 확장 추세입니다. 세계경제포럼(일명 다보스포럼)은 '2016년 떠오르는 10대 기술'을 선정,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 안에 처음으로 블록체인이 포함됐습니다.

한국에도 블록체인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주요 금융회사를 중심으로 블록체인을 활용하기 위한 상용화 작업이 다양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지급부터 결제, 송금, 무역금융에 이르기까지 블록체인을 금융 분야에 융합하는 시도가 잇따릅니다.

블록체인을 금융 서비스에 접목시키면 중앙관리자 역할이 필요 없습니다. 참여자가 많을수록 데이터 무결성이 증대됩니다.

전문가는 블록체인을 기존 금융 생태계를 변화시킬 수 있는 중요한 기술로 평가합니다. 분산장부 방식, 참여형 가치사슬 방식 기술은 4차 산업혁명에서 주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Q:실제 적용 사례가 있나요.

A:제조산업의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블록체인 연계를 통한 다양한 시도가 세계 곳곳에서 진행형입니다. 공공 서비스 부문에서도 블록체인을 적용, 정부 예산 집행 효율화 작업 등 공유정부 형태로 융합되고 있습니다.

예술 작품의 출처 관리, 음원 및 콘텐츠 산업 유통 구조 변화 등 전혀 예상치 못한 영역에서도 블록체인이 침투하고 있습니다.

이는 세계가 초연결 사회로 진입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초연결 사회란 디지털 기술을 통해 사람과 사람,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이 다수 대 다수로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긴밀히 연결되는 세상을 의미합니다.

초연결 시대에는 정부·기업을 포함한 어떠한 주체도 독자 생존이 어렵기 때문에 협업, 투명성, 지식 공유, 권한 분산 등을 통한 개방에 의해서만 경쟁력을 제고시킬 수 있습니다.

블록체인을 통한 4차 산업혁명에 주도적으로 나선 기업이 있습니다. 삼성그룹과 IBM, 마이크로소프트(MS), 인텔, 골드만삭스, JP모건, 씨티그룹 등입니다.

블록체인을 연구 개발하는 대표 컨소시엄으로는 R3CEV와 하이퍼레저가 있습니다. R3CEV는 R3라는 금융서비스 기술회사 중심으로 2015년 9월 구성된 블록체인 컨소시엄입니다. 골드만삭스, JP모건, 모건스탠리, USB를 포함한 50여개 글로벌 대형 금융기관이 참여했습니다. 국내는 KEB하나은행과 신한은행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R3CEV는 MS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에는 이더리움과 MS의 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 '에저'를 접목했습니다.

[관련 도서]

[대한민국 희망 프로젝트]<585>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블록체인 무엇인가?, 다니엘 드레셔 지음, 이지스퍼블리싱 펴냄

블록체인 원리를 하나하나 차분히 설명한다. 블록체인이 무엇인지, 왜 필요한지, 어떻게 움직이는지. 25단계를 따라가다 보면 사전지식이 없는 일반인도 어느새 블록체인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수학 공식, 코딩 한 줄 없이 문과생도 이해할 수 있게 설명하기 때문이다. 다음 세대가 꼭 알아야 할 개념인 블록체인을 큰 개념부터 세부 작동원리까지 한눈에 이해할 수 있도록 정리했다.

[대한민국 희망 프로젝트]<585>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블록체인 혁명, 돈 탭스코트·알렉스 탭스콧 지음, 을유 문화사 펴냄

저자는 오늘날 금융 시스템은 불합리한 모순과 부조화로 가득차 있으며 산업화 시대에 고안된 규칙에 따라 관리되고 있다고 지적한다. 예를 들어 뉴욕 주의 송금에 관한 법률은 남북전쟁 시대 이후로 크게 바뀐 게 없다. 이 당시에 돈을 운반하는 주된 수단은 말과 마차였다. 오늘날 인터넷 뱅킹으로 현금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데 말과 마차가 다니던 시절 기준을 적용하는 것이다. 낡은 금융시스템을 시작으로 사회 전반의 시스템을 바꿔 나갈 혁명적 기술인 블록체인은 우리의 미래를 확연히 바꿀 것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블록체인을 받아들일 것인가, 말 것인가의 논의가 아니라 이미 현실화되고 있는 블록체인을 얼마만큼 이해하고 어떻게 응용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